고객센터

  • 고객센터
  • 농업뉴스
고객센터

농업뉴스함께 걷고, 나누는 기업

과채관측월보 <5월>

  • 관리자
  • 2010-04-20 11:49:23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과채관측월보 <5월>



■ 일조량 부족에 따른 생육 지연으로 과채류 가격 강세 유지

● 2∼3월 기상여건 불순으로 과채류 전반적으로 출하량 적을 듯

  - 애호박은 일조량 부족에 의한 흑성병 발병으로 출하량 줄어 4∼5월 가격
     작년보다 높을 듯

  - 백다다기오이는 4월 중순 이후 충청지역 출하 증가로 가격 현재 시세보다
     하락 가능할 것으로 보이나 4월 평균가격은 작년보다 30% 높을 전망

  - 토마토는 주산지 작황 부진으로 잿빛곰팡이, 역병 등의 발생이 높아 기상
     여건이 회복되더라도 출하량 줄어 4월 가격은 가격 강세 유지 전망

  - 딸기는 고품질 생산이 어렵고 2∼3월 일조 부족으로 출하량 크게 줄어 5월
     초 까지 가격 강세는 지속될 듯

  - 수박과 참외는 품질 저하로 수요 부진이 예상되지만 출하량이 크게 줄어 4월
     가격은 작년보다 각각 36%, 25% 높을 전망

● 과채류 봄철 정식면적 증가 전망

- 애호박, 백다다기오이, 취청오이 4월 정식면적은 작년보다 증가할 듯

▶ 채소과채 4월 정식면적 작년 대비 증감률(%)

   애호박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백다다기오이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취청오이
     1.3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.1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5.2

  - 토마토 정식면적은 강원지역 재배의향이 늘고 수박은 충청지역에서 정식을
     앞당겨 4월은 작년보다 증가할 전망

  
▶ 과일과채 4월 정식면적 작년 대비 증감률(%)

일반토마토             방울토마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수박
     2.3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.1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0.7



< 최근 이상기후에 의한 품목 영향과 대책 방안 >


■ 수박 출하시기 조정 필요할 듯

※ 5월 하순~6월 상순 출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어 큰 폭의 가격 하락이
    우려된다.

  - 2월 시설수박 정식면적은 작년보다 2%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.
    충남 부여에서 촉성 수박 정식이 1월에서 2월로 지연되었고 반촉성 수박
    정식도 3~4월에서 2월로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.

  - 3월은 충남 부여에서 정식을 앞당기고 호남지역에서 일부 농가가 품목을
    전환하거나 정식을 지연한 영향으로 작년보다 2%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다.

  - 하지만 경남 함안과 경북 구미에서 기상악화의 영향으로 3월 재정식한 농가가
    증가하였고 충북 진천은 작년 7월 중순이후 가격이 하락하여 올해는 3~4월로
    정식을 앞당긴 것으로 나타났다.

  
■ 오이 하우스관리와 출하시기 조정 필요할 듯

  - 습해를 방지하기 위해 생육불량포장은 수세 회복을 유도하고 적용약제를
     살포하며 환기 및 하우스 습도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할 것이다.

  - 충청지역의 출하지연으로 4월 하순 이후 물량이 집중될 것으로 판단된다.
     이에 출하시기와 출하처를 조정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.

  - 또한 농가가 기상악화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보온력 향상 및 열 이용
     효율을 증대하는 시설 설치를 위한 지원사업이 확충되어야 할 것이다.

  

■ 호박 도장성 예방 철저

  - 제습기, 환풍기 등의 시설 보완과 주간 환기 강화, 관수 시간 조절 등을 통해
    도장성 호박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.



*첨부자료를 참조하세요.
-자료출처: KREI 한국농촌경제연구원
게시글 공유 URL복사